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그리스 신화, 내 마음의 12별


SMART
 

그리스 신화, 내 마음의 12별

이주향 저 | 살림출판사

출간일
2017-03-02
파일형태
ePub
용량
13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그리스 신화 속 올림포스의 신들에게 비추어 보는 나의 모습.
당신의 마음을 위로해줄 신들의 세계가 펼쳐진다!


그리스 신화에는 묘한 매력이 있다. 올림포스의 신들은 신적인 능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욕망과 질투, 분노와 고통을 가감없이 드러내며 마치 인간처럼 본능과 감정을 표출한다. 바람둥이 제우스, 질투쟁이 헤라, 심술쟁이 포세이돈, 조카를 납치해 답답한 지옥 한가운데에 가둬놓고 아내를 삼은 미친놈 하데스, 태어나자마자 한 일이 도둑질인 헤르메스, 자기보다 아름다운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나르시시스트 아프로디테, 별 잘못도 아닌데 오만하다며 잔인하게 인간을 죽이는 아폴론과 아르테미스……. 사랑의 욕망을 절제하는 법 없이 욕망을 풀어내고, 대결하고, 질투하고, 속이고, 배신하고, 응징하고, 음모를 꾸미는 신들은 인간보다 못하게까지 보인다. 그러나 이런 모습 속에는 인간의 삶 속에서 벌어지는 다채로운 삶의 군상이 들어 있다. 그리스 신화 속 올림포스의 신들은 여러 상황에 처한 인간의 모습들을 상징한다.

어렵고 난해한 철학 강의를 명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것으로 유명한 이주향 교수가 펴낸 신작 『그리스 신화, 내 마음의 12별』은 이러한 그리스 신화의 세계를 편안히 다가갈 수 있도록 안내하며 우리의 마음을 다독이는 길잡이다. 신화와 관련된 다채로운 명화 도판들도 눈을 즐겁게 한다.

저자소개

내면을 응시하는 영혼은 삶의 고단함마저 에너지로 바꿔 쓸 줄 안다고 말하는 철학자. 생에서 만나는 사람들과의 인연줄을 어떻게 엮고 있는지 스스로 응시할 줄 아는 게 존재이유라고 믿고 있다. 난해한 철학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영화, 만화, 문학, 고전 등과 접목시킨 강의와 저술 활동을 해오는 한편, 화장기 전혀 없는 맨얼굴로 편안하게 밥을 나누어 먹고 함께 산책을 하는 와중에 따뜻한 치유의 해법을 조용히 제시하기도 한다. 독서와 글쓰기, 명상, 만남으로 이루어지는 일상에서 질문하고 대답하고 느끼고 찾고 있다. 그것이 삶이고 철학하기라고 믿는다.

현 수원대학교 인문대 교양학부 교수. 1963년 서울 출생으로,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법학을 공부했다. 어릴 적부터 책 읽는 것을 좋아했던 그녀는 대학 시절 사물과 현상의 배경을 탐색하고 해석하는 철학에 빠져들었고, 이후 전공을 바꿔 동대학원 철학과에서 공부하며 석 ·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9년부터 활발한 연구 활동을 하면서 이화여대, 성균관대에서 강의를 했으며, 어렵고 난해한 철학 강의를 명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내어 대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모교 강사 시절 강의했던 '문화와 사상'과 '현대 문화의 조류'는 늘 수강생이 몰려들어, 1993년에는 8백 명의 학생들이 수강 신청을 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때의 제자들이 방송국에 취직한 후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에 철학 이야기의 진행을 부탁한 것을 계기로, 곧이어 텔레비전에도 출연하기 시작했다.

2000년 진행한 EBS 〈철학 에세이〉는 현대사회가 직면한 화두를 일반인의 눈높이에서 풀어내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그 밖에 지식과 정보와 여유를 주는 즐거운 책 읽기를 제안하는 KBS 제1라디오 〈이주향의 책마을 산책〉, 공연 전시에서 대중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예술 관련 소식을 전하는 KBS 제1라디오 〈이주향의 문화포커스〉를 진행했으다 또한 조선일보에 〈이주향의 책향기〉라는 칼럼을 연재하기도 했다. 현재 수원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사랑이, 내게로 왔다》 《이주향의 치유하는 책읽기》 《나는 만화에서 철학을 본다》 《나는 길들여지지 않는다》 《그래도 나는 가볍게 살고 싶다》 등, 주요 논문으로는 〈니체, 아타 그리고 비극의 탄생〉 〈낡은 서판에 대한 차라투스트라의 시선과 그림자 이론 : 망상으로서의 선악의 구도를 깨는 차라투스트라의 노래〉 〈기독교의 ‘죄’ 개념에 대한 니체의 비판과 ‘죄’ 사유의 긍정적 실천〉 〈니체와 예수, 그리고 금강경 : 실체성 부정에 관한 고찰〉 〈인간중심적인 대상적 차별을 넘어 : 니체의 헤라클레이토스와 원효의 일심을 비교하여〉 〈누가 심성실재론자인가?〉 〈불교적 자아와 21세기〉 〈그림 너머 그대에게〉 등이 있다. 그동안 〈철학 에세이〉 〈이주향의 책마을 산책〉 〈이주향의 문화포커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한국철학회 부회장, 한국니체학회 부회장, 경기문화재단 이사, KBS 객원해설위원, MBC 〈PD수첩〉 자문위원, SBS 〈그것이 알고싶다〉와 〈SBS 스페셜〉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목차

프롤로그 |왜 그리스 신들이 마음의 별들인가

제1부 올림포스 1세대
헤스티아|내향적 여인
제우스|성공신화를 일군 남자의 자신감
헤라|아내라는 이름의 권리 혹은 권력
데메테르|엄마의 집착
아프로디테|죄의식 없는 욕망
포세이돈|2인자의 무의식
하데스|근원적 상실

제2부 올림포스 2세대
아테나|지성의 철갑, 그 이면
아르테미스|직관의 활
아폴론|지혜와 오만
헤르메스|자유, 오 자유!
헤파이스토스|분노를 정화하는 대장간
아레스|내 안의 전사
디오니소스|고통을 축복으로 바꾸는 광기

제3부 신의 아이 페르세우스
왜 페르세우스인가|나를 찾아온 신의 아이
운명엔 나쁜 게 없다
메두사의 머리
나의 길이어서 어렵다
엄마의 섬을 떠날 때
내 안의 헤르메스
그라이아이 세 자매
경험을 소유하려 할 때
직관을 따라가라
돌처럼 굳은 사람
아테나의 방패
안드로메다의 선택
페가수스와 함께 날다
모든 부모는 수렁이다
독립한다는 것
사랑은 치열한 싸움이야
피네우스
페르세우스의 여성성
페르세우스, 돌아오다

에필로그|고독, 프로메테우스의 시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