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통역사의 일


SMART
 

통역사의 일

<박소운> 저 | 채륜서

출간일
2020-08-30
파일형태
ePub
용량
68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국제회의 한영 통역사의 리얼 단짠 에세이

교과서에 없는 통역사의 현실 생활을 솔직하고 신랄하게 털어 놓았다. 좋아하는 말과 글을 업으로 삼아 이력서만 A4용지 10장이 넘는 워킹맘이 되기까지 겪은 고군분투기다. 단순한 이력의 나열이나 신세 한탄이 아니라 직업인으로 가지게 되는 자긍심과 태도, 통역사의 시선으로 풀어낸 언어문화까지 꾹꾹 눌러 담았다. 누군가의 으리으리한 성공담보다는 험난한 사회생활을 함께 열심히 버텨보자는 바람으로 이 책을 썼다.

저자소개

좋아하는 말과 글로 먹고사는 사람. 통역 현장을 발로 뛰며 사람들 사이에서 말이 통하도록 전해주는 일을 한 지 10년이 되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과를 졸업했고 WHO(세계보건기구), UNICEF, UNESCO, 외교부, 삼성전자, KOTRA 등의 통번역 업무를 해왔다.

대학원에 재학 중이던 2006년, 매일경제신문에 입사해 사회부 기자로 3년 동안 일한 경력이 있다. 졸업 후 통역사로 꾸준히 활동하며 2019년에는 경향신문 칼럼 ‘통역으로 통하는 세상’을 연재했다. 앞으로도 말과 글을 통해 열심히 일하고 세상과 소통할 생각이다.

산뜻한 소통이란 경청과 존중으로부터 나온다고 믿는다. 통역사와 개인 사이, 한국어와 영어 사이, 언어적 소통과 비(非)언어적 소통 사이, 말과 글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Part 1. 행복과 좌절을 모두 안겨주는 통역 현장에서
‘할 말’과 ‘못 할 말’ 사이, 통역사의 외줄타기
거절하면서 거절하는 법을 배우다
통역으로 웃겨드립니다?
코로나 시대의 통역사
통역 ‘낀 세대’도 나쁘지 않다
각자도생 프리랜서의 세계에서 여적여냐 여돕여냐
격식보다 중요한 것
주인공은 아니지만, 사람 부자
나의 자리에서 있는 힘껏 산다
관광 가이드 아니고 통역사입니다
통역을 하며 우리나라를 배우다
TIP. 사람에게 상처받았을 때

Part 2. 말과 글을 직업으로 삼아
‘영어완전정복’이란 없다
소통의 한 끗 차이
통역사는 때로 스티브 잡스가 원망스럽다
국제회의에 참석한 두 명의 성자(聖子)
‘세게’ 통역하는 게 뭘까?
‘운동화 끈’이 통역사를 멸종시킬까?
어두운 극장 안에서 정신없이 영문 자막을 베끼다
“외국인과 사귀면 영어 잘하게 되나요?” 연애 실력이 좋아집니다
부추기고 약 올리며 자극하는 한국의 영어 교육
‘아이가 타고 있어요’는 영어로 ‘Baby in Car?’
영어로 말하면 특혜라도 받는 걸까?
‘네이티브 스피커’도 ‘한국사람 다 됐네’도 칭찬일 순 없어요
TIP. 마이크를 잡았을 때

Part 3. 하루하루가 쌓여 삶을 이룬다는 것
길몽일까, 악몽일까? 통역몽(通譯夢)
통역사? 그게 무슨 전문직이야?
업계 고수들, ‘일잘러’들을 만나는 기쁨
근성의 프로 삽질러
완장을 찬 통역사
나도 모르게 ‘있어 보이는’ 통번역을 고민했다
아줌마 ‘알바’하라고 도와주는 제도 아니거든요?
사람들은 왜 영어 앞에서 유치해질까?
넌 돌아갈 곳이 있어서 쉽게 떠나는구나?
통역이 끝나고 난 후
내 인생의 점들을 다 이어보고 싶다
통역으로 세상을 구할 것도 아니지만
TIP. 복장이 고민될 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