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세이프
  • 세이프
    저/<김효정> 역 | 인플루엔셜
콘텐츠 상세보기
걸어 다니는 표현 사전


SMART
 

걸어 다니는 표현 사전

<앤드루 톰슨> 저/<오수원> 역 | 윌북(willbook)

출간일
2021-10-19
파일형태
ePub
용량
25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영화나 드라마에서 갸웃하고 넘어갔던 영어 숙어,
그 기원과 사연이 이 책에 다 있다!
다채로운 역사가 녹아 있는 400가지 영어 표현으로 가득한 특별한 사전
국제 통역사 안현모 강력 추천!


『걸어 다니는 표현 사전』은 ‘이 말이 대체 왜 이런 의미야?’ 궁금했던 온갖 영어 숙어의 탄생 비화를 알려주는 책이다. 쓸데없이 돈만 잡아먹는 물건을 왜 ‘흰 코끼리(white elephant)’라고 부를까? ‘음악을 대면한다(face the music)’는 말이 왜 죗값을 치른다는 뜻일까? BTS의 노래 제목으로 더 유명해진 피, 땀, 눈물(blood, sweat, and tears)은 언제 처음 쓰인 말일까?

임기 만료를 앞둔 정치인을 어쩌다 절름발이 오리, 즉 ‘레임덕(lame duck)’이라고 부르게 되었을까? 도플갱어처럼 똑같이 닮은 사람을 왜 ‘종 치는 망자(dead-ringer)’라고 할까? 의미심장하게, 때로는 톡 쏘듯 재치 있게 쓰이는 어구의 맥락을 제대로 이해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걸어 다니는 표현 사전』이 왔다.

영어 관용 어구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를 빼곡히 담은 이 책에서는 표현 하나하나에 얽혀 있는 역사적 사건의 영향, 미신과 관습의 흔적, 수백 년 전 유행의 자취 등을 찾을 수 있다. 다양한 400여 가지 영어 표현의 기원을 익히다 보면 어느새 그 언어가 흡수한 시간과 문화에 닿게 된다.

의아하지만 영문도 모른 채 지나갔던 특이한 표현, 꾸역꾸역 외워야 했던 단어와 숙어들. 모르고 지나가면 영어 공부를 어렵게 만드는 걸림돌에 지나지 않지만 그 관용 표현에 깃든 이야기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예상 못 했던 재미나고 심오한 역사를 만날 수 있다. 이제 우리는 애써 ‘숙어를 암기’할 필요가 없다.

저자소개

12년 동안 런던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3년 동안 38개국으로 세계 여행을 떠났다. 남들이 당연하게 여기는 것들에 대해 호기심이 많아 살면서 책으로 쓸 수 있을 정도의 상식을 그러모았다. 『하늘은 파랗고 앵무새는 말하는 이유(Why Skies are Blue and Parrots Talk)』, 『두루마리 휴지 전에는 무엇을 썼을까?(What did We Use Before Toilet Paper?)』, 『롤러코스터를 타면 속이 울렁거리는 이유(Why do Roller Coasters Make You Puke?)』, 『방귀를 참으면 죽을까?(Can Holding a Fart Kill You?)』 등 여덟 권의 알아두면 쓸모 있는 상식 책들을 썼다. 소설 『헤밍웨이 해법(The Hemingway Solution)』, 여행 회고록 『긴 여름날(Dog Days)』을 집필했다.

목차

서문
1. 바다 세계
2. 스포츠와 게임
3. 일과 교역과 돈
4. 군대
5. 정치
6. 오락과 여흥
7. 먼 옛날
8. 인물과 명성
9. 문학
10. 음식의 즐거움
11. 성서시대
12. 법률과 치안
13. 동물과 자연
14.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15. 다양한 주제
찾아보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