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위험한 일본책


SMART
 

위험한 일본책

박훈 저 | 어크로스

출간일
2023-09-04
파일형태
ePub
용량
38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한국만큼 일본에 관심이 많은 나라는 없다.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일본에 경쟁심을 불태우고, 그 동향에 신경을 쓰며 자주 비교한다. 하지만 과도한 ‘관심’에 비해 풍부한 지식과 정보에 기초한 체계적인 이해는 부족하다. 이 때문에 우리는 어떤 때는 일본을 과도하게 경시하다가도 또 어떤 때는 지나치게 일본을 무서운 나라로 본다. 박훈 교수는 이런 심리의 근저에 모르는 대상에 대한 공포와 알고 있다고 착각하는 대상에 대한 비하가 콤플렉스처럼 엉킨 채 자리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런 이유로 일본을 주제로 한 갑론을박은 늘 반일이냐 친일이냐, 편 가르기와 감정싸움으로 결론 나고 만다. 저자는 이와 같은 일본 인식으로는 얽히고설킨 한일 간 역사 문제를 슬기롭게 풀어가는 것도, 급변하는 지역 질서 속 협력과 경쟁의 파트너로서 지내는 것도 어려워진다고 말한다.

《위험한 일본책》에서 박훈 교수는 혐한과 반일이라는 왜곡된 렌즈를 내려놓고 한국과 일본의 근대, 민족주의와 제국주의, 나아가 천황제 문제까지 실제 역사의 내용과 의미를 냉철하게 그리고 세밀하게 보여준다. 가까운 나라, 판이한 문화의 한국과 일본은 어떻게 다른 길을 가게 되었을까, 한국과 일본의 상호 인식을 어렵게 하는 장애물은 무엇일까, 콤플렉스를 넘어 일본을 대하고 세계를 리드하는 방법은 없을까. 박훈 교수의 통찰을 통해 독자들은 이 질문들에 대한 각자의 대답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일본이라면 무조건 “노!”를 외치고, “반일이면 무죄!”라는 사람들에게 욕먹을 각오로 쓴 일본론.

목차

프롤로그 일본이라면 무조건 “노!”라고 외치는 사람들에게

1부 가까운 나라, 판이한 문화- 한일 역사의 갈림길

1장 한국과 일본, 비슷한 듯 다른 듯

소용돌이의 한국, 상자 속의 일본

도시의 일본, 농촌의 조선

문의 나라 한국, 무의 나라 일본?

한국의 개인, 일본의 개인

민란 없는 일본, 민심의 나라 한국

순위 매기기 좋아하는 일본인

일본의 야쿠役, 한국의 리더십

지정학적 지옥 한국, 지질학적 지옥 일본

한반도와 ‘지정학 쓰나미’

2장 메이지 일본을 강하게 만든 힘

일본사 감상법 1

일본사 감상법 2

메이지유신과 586의 유신

막부파와 반막부파의 개혁·개방 경쟁

진영을 넘나든 정치가들의 활극, 메이지유신

메이지 일본의 ‘성공’ 비결

손정의가 료마에게 배운 것

3장 임기응변과 면종복배의 나라, 한국

한국사 감상법

세종의 ‘문명적 주체’ 만들기

한국혁명

조선자강의 아쉬움

‘뜨거운 감자’ 흥선대원군

구한말 한·중·일 외교전

김옥균과 미야자키 도텐의 선상 음주

아! 1898년

조선 식민지화의 세계사적 특수성

‘면종복배’를 헌법 전문에 넣자

한국혁명

2부 무시와 두려움 사이- 한국과 일본 상호 인식의 덫

4장 조선이 망한 것은 반일 감정이 모자라서가 아니다

일본을 대하는 법

무엇을 위한 반일인가

일본을 경시하는 맨 마지막 나라가 되어야 한다

‘노 재팬’에서 일본의 몰락으로?

고대 일본 속의 한민족사를 찾아서

연금술은 우리의 적

혹시 ‘한국제국주의’를 원했던 건가

5장 한국이 일본 밑에 있어야 한다는 묘한 심리

일본인의 ‘한국 콤플렉스(?)’

점입가경, 일본의 혐한

불친절해진 일본인

일본인은 정말 전쟁을 아는가

근대 일본의 묻힌 목소리들

기로에 선 일본인의 자기인식

3부 콤플렉스를 넘어서 미래로- 일본을 다루는 법

6장 천황의 국민, 공화국의 시민

‘민족’과 ‘자유’도 일제 잔재?

천황인가, 일왕인가

천황과 탄핵

역사교육, 다시 ‘우물 안 개구리’로 유턴?

한일 대학생 ‘일본 인식의 덫’ 넘어서기

이상화의 ‘편파 해설’

7장 민족주의의 바깥을 상상하다

식민지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아는 문제’?

갈등 풀 의외의 실마리

일본사 시민강좌

한일 관계, 1998년처럼

21세기는 일본과 함께 춤을?

에필로그 일본을, 세계를 리드하는 나라

부록 너를 보니 내 옛날 생각이 나서 좋다- 시바 료타료의 《한나라 기행》 리뷰

안중근, 이토 히로부미, 그리고 철도- 김훈의 《하얼빈》 리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