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동궁에 부는 바람


SMART
 

동궁에 부는 바람

백선로드 | 조은세상

출간일
2013-11-29
파일형태
ePub
용량
2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백선로드 로맨스 장편소설>
“세자의 교육을 맡아 보겠느냐?”

우연찮은 기회로 임금에게 세자의 교육을 맡게 된 희원. 세자보다 세 살이나 어린 그녀지만 뛰어난 임기응변과 심상찮은 학식 그리고 대담한 배짱까지, 세자의 교육에 이보다 더 좋은 적임자가 없다.

“세자저하를…… 버려 주시옵소서.”

황당한 그녀의 청과 함께 시작된 세자의 교육.
여인 보기를 길바닥의 돌멩이 취급하던 세자, 이명(李?). 임금의 명에 속아 제 발로 호랑이 굴까지 찾아가는데…….

“차라리 당상관(堂上官)의 자제라 하지 그러셨습니까? 그랬더라면 쉬이 믿었을 텐데. 동궁에 계신 세자저하를 능멸하시다니, 과유불급, 그 대답은 하지 않은 것만 못합니다.”

이름 없는 절에서 만난 어린 계집이 건방지기 이를 데가 없다!
명(?)의 인내심이 바닥을 치고 마는데.

“너같이 드센 계집은 처음 본다.”
“명심보감의 준례(遵禮)에 이런 글귀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나를 정중히 대해 주길 바라거든, 우선 내가 다른 사람을 정중히 대해야 한다.’고.”
“네 말인즉, 내가 무례하게 굴었기 때문에 똑같이 대하는 것뿐이다 이 말이냐?”

한 발짝도 양보하지 않는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접전!
반가의 여인으로만 보이는 그 여인이 알고 보니 세자의 인격을 고쳐줄 스승이라?

“하, 내 궁으로 돌아가면 제일 먼저 너를 능지처참할 것이다! 반드시!”

저자소개

*백선로드(더로드&백선)
더로드와 백선이 만나 백선로드라는 이름으로 신영미디어와 로망띠끄에서 활동 중.

“인생은 나이로 늙는 것이 아니라 이상의 결핍으로 늙는다. 세월은 피부에 주름을 보태지만 열정을 잃으면 영혼에 주름이 진다.”
사무엘 올만의 명언입니다. 눈에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들의 중요성, 마음을 위한 몸, 몸을 위한 마음, 포기하며 세상에 길들여지는 것이 아니라 꿈꾸며 세상과 타협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100%의 열정으로 작품에 임하고 싶습니다.

*출간작
-아름다운 태왕 을불, 커피 그리고 설탕 한 스푼, 남편의 유혹, 1000℃아이스크림 외 다수.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