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보통날의 식탁


SMART
 

보통날의 식탁

한솔 | 티라미수 더북

출간일
2022-03-25
파일형태
ePub
용량
120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차례차례 바뀌는 계절,
이 멋진 지금을 봐.”
스쳐가는 계절을 붙잡아 아낌없이 누리는 오늘 치의 행복
푸근하고도 화사한 ‘리틀 포레스트’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훈훈하고 싱그러운 책.
계절이 바뀔 때마다, 마음이 고플 때마다 꺼내 읽게 될 책이다.
_김신회(에세이스트, 《가벼운 책임》 저자)

책을 읽다 보면 냉장고에 가까운 계절을 채우고 싶어진다.
나에게 수고스럽고 싶어진다.
_임진아(삽화가, 《오늘의 단어》 저자)

흘러가고 또다시 찾아오는 계절과 각 시기에 맞는 음식을 사진과 글로 소담히 담아낸 에세이.
도시는 편리하고 풍요롭지만, 때로 우리를 불안하고 허기지게 만든다. 남들만큼 빠르게 살아내느라 꽃이 피는지 낙엽이 지는지 실감할 겨를도 없이 계절을 스쳐 보내고, 스스로를 먹이는 데 쓸 에너지조차 없어 배달음식과 밀키트로 식탁을 채우곤 한다. 몸과 마음이 헛헛해지는 이런 도시 생활에 지쳐, 작은 시골 마을에 둥지를 튼 저자는 손수 가꾼 ‘하나밖에 없는 우주’에서 자신과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식탁을 차린다.
봄이 닿은 자리에 내리쬐는 햇살, 후텁지근한 여름밤에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 여기저기서 저마다의 빛깔을 뽐내며 곱게 물드는 가을의 나뭇잎, 머리가 띵하게 추운 겨울날 포근하게 내리는 눈까지……, 책 속에는 사계절이 눈부시게 펼쳐진다. “파릇한 향기가 코끝을 적시고, 시원한 바람이 얼굴을 스치는 것만 같다”는 김신회 작가의 추천사 그대로, 책을 열면 환기창을 연 것처럼 순식간에 기분이 상쾌해진다. 그뿐 아니라 봄의 ‘냉이 장아찌’로 시작해서 여름의 ‘다슬기 장조림’, 가을의 ‘콩 커리’, 겨울의 ‘시래기 오일 파스타’까지 계절마다 펼쳐지는 제철 재료와 음식 이야기는 절로 군침을 유발하고, 재료를 만나고 다듬고 요리하는 과정은 그 자체로 오늘 하루를 애틋하게 만들어준다. 푸드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한 이력 덕분에 별스럽지 않은 흔한 재료도 저자의 손을 거치면 정갈하면서도 먹음직스러운 한 그릇으로 변신한다.
어딘가로 훌쩍 떠나고 싶어도 그러기 쉽지 않은 시절에 답답함을 느낀다면, 하루가 멀다 하고 먹는 배달음식과 밀키트에 물려 있다면, 계절 속에서 찾은 작은 행복을 그러모아 차려낸 보통날의 식탁을 만나보기 바란다. 싱그러움과 위안을 얻는 것은 물론이고, 아무렇지도 않은 보통날 속에 숨어 있는 반짝이는 순간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한솔
생명공학을 공부하고 싶었지만 ‘어쩌다 보니’ 건축학과에 진학했다. 뒤늦게 요리에 대한 진심을 깨닫고 푸드스타일링으로 전공을 바꿔 식재료와 레시피를 배우고 익혔다. 화려한 도시를 동경했지만 ‘어쩌다 보니’ 자연 속에 폭 파묻혀 소박한 일상을 이어가고 있다.
예측 불가능한 현실에 지칠 때, 종잡을 수 없는 내일에 불안할 때, 한결같은 자연과 어김없이 다시 찾아오는 계절에 안심과 위안을 느낀다. 사시사철 식재료를 만나고 거두고 다듬고 차려내는 예측 가능한 수고로움을 사랑한다.
푸드스타일리스트로 활동했고, 브런치 카페에서 메뉴를 개발하고 조리를 담당했다. 지금은 남편과 까미, 토리 두 강아지와 함께 충북 오생리에 산다.
인스타그램 @ssoltable

목차

프롤로그 ㆍ 어서 오세요, 여기는 오생리입니다

봄 겨울을 지나온 것은 향긋하다
오래 간직하고 싶은 봄빛 향기_냉이 장아찌
날마다 짙어지는 봄의 농도_쑥 와플
뒤늦게 만난 깊고 진한 봄맛_머위꽃 된장
시간을 먹고 자라난 향기_더덕구이
접시 위에 내려앉은 봄 풍경_갓꽃 파스타
사소하지 않은 수고로움_고사리 솥밥
끝물도 맞춤한 자리는 있으니_두릅 김밥
톡톡 터지는 싱그러운 생명력_돌나물 비빔밥
할머니, 이젠 제 차례예요_돌미나리전
식탁 위에 피어난 봄의 절정_아까시꽃 튀김

여름 짧은 밤에도 별빛은 밝게 빛나고
여름을 상큼하게 맞이하는 법_완두콩국수
혼자서는 만들어낼 수 없는 맛_감자 샐러드
장마철의 눅눅함을 달래주는 따끈함_수제비
나의 완벽한 여름밤_보리차 밥과 오이지
할아버지의 눅진한 사랑_다슬기 장조림
쏟아지는 별처럼 달콤한 위로_복숭아 병조림
할머니를 응원하는 한 그릇_토마토 스파게티
호캉스보다 좋은 나의 여름 나기_호박잎쌈
지루한 여름날에 빨간 악센트를_방울토마토 마리네이드
올여름의 마지막 열무김치_열무김치 비빔밥

가을 열매가 없어도 저마다의 속도로 물들어간다
작지만 확실하고 고소한 행복_들깨꽃송이 튀김
감칠맛 가득한 가을 한 그릇_고추 다지미 파스타
적막한 산에 밤송이 떨어지는 소리만_밤잼
불안해도 묵묵히 정성을 담아_사과 구이
낱알 하나에 담긴 깊은 사랑_햅쌀밥과 숭늉
젤리처럼 말랑하고 투명한 웃음_감말랭이
순하고 향긋한 나날_가을 냉이 크림수프
가끔은 실패해도 괜찮아_콩 커리
호박을 쪼개는 좋은 날_늙은 호박 크럼블
불안도 추위도 사르르 녹이는 맛_묵은지 된장 지짐

겨울 추울수록 포근하고 정겹다
쓸쓸함을 덜어주는 투박한 위로_빵
지금은 당연한 듯 함께지만_김장 김치와 수육
눈 오는 날에 따끈하게_어묵탕
익숙함에 더하는 새로움 한 스푼_감태 버터
언제라도, 부드러운 다독임_양배추롤
여러 향을 품은 따스한 한 잔_뱅쇼
서리와 겨울바람에 깊은 맛 든다_시래기 오일 파스타
그립고도 정겨운 한 그릇_무굴밥
초록 지붕 집의 앤처럼_비프스튜
사계절이 모두 식탁에 오르는 날_오곡밥과 묵나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