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나는 신을 사랑하기로 했다


SMART
 

나는 신을 사랑하기로 했다

이상란 | 치읓

출간일
2022-05-16
파일형태
ePub
용량
17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사랑, 그 난해한 문제를 풀기 위한 가장 인간적인 방법’

이 시대의 진정한 필로소피아(Philosophia), 이상란 작가의 탁월한 사랑에 대한 명제.

우리는 사랑할 수 있기에 사람이고, 사랑할 수밖에 없어서 사람이다.
누구나 사랑함으로써 인생의 본질을 하나씩 깨닫게 된다.

저자는 신을 사랑하기로 결심한 순간부터, 삶의 저편에서 불어오는 저항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그녀에게 신은 사랑이며, 삶이며, 앎이며, 지혜였다.
인간이 가진 본질적인 고유성에 존재하는 깊은 사랑의 뿌리야말로, 인간이 살아가는 가장 필요적 요소이며, 대상이며, 선택임을 이 책은 그녀 안에 있는 신의 시선을 통해 말하고 있다.

사랑은 과연 어디에 있을까? 사랑은 사랑 그대로의 절대가치를 가진다. 이 세상에서 사랑만큼 고유하고 탁월한 존재는 없다. 그리고 그 탁월함은 이미 우리 안에 있다. 그 사랑은 이미 우리 안에 있다.
그녀의 일상을 바라보는 탁월한 시선과 사랑에 대한 깊은 고찰은, 사랑 앞에 헤매는 우리 인간의 매 순간 망설이는 선택을 보다 가능케 할 것임이 분명하다.

저자소개


저자 : 이상란
저자 : 이상란
쉽게 정의하기 힘든 그녀,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필로소피아(philosophia)다.
‘사랑하다’라는 뜻의 필로(philo), ‘지혜’라는 뜻의 소피아(sophia), 그녀에게 신은 앎이자 지혜였다. 적지 않은 인생의 난관 속에서 고난과 고통의 구분 없는 기로 앞에 서게 하는 신을 원망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신을 사랑함은 앎의 연속이며, 지혜의 쌓여감임을 깨달은 그녀는, 그녀의 삶을, 신을, 사랑하기로 결심했다. 이 삶의 모순과 부정과 이해관계를 인정하고 허용하는 것을 넘어 온전한 수용으로 향해가는 여정은 결코 쉬운 길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 순간 다가오는 예기치 않은 삶의 흐름 앞에, 저항이 아닌 사랑을 선택했다.
사랑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숙명을 받아들인 그녀만의 필로소피아가 가득 담긴 이 책이 더욱 깊고 진한 향기로 다가오는 이유다.


목차

사랑이 사랑에

1장 ‘나’ : 직설적, 그 아래의 순수함
나는 왜 사랑을 이야기하는가? / 사랑이 뭐예요? / 나만 알 수 있는 비밀이지 / 사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것 / 사랑의 유통기한 dd/mm/yy / 섹깔 : 너의 색이 말을 한다

2장 ‘천국’ : 초원 위에서 신을 만나다
자유, 해방과 고독 사이의 어디 즈음 / 길을 따라 달리는 이유 / 초원 위에서 알몸이 되다 / 여행자를 위한 신의 이벤트 / 구속을 받아들이다 / 미련을 미련스럽다 말하지 않음은 / 낙타의 눈물 / 푸른 영혼의 나라 / 신도 눈을 감아야 할 시간

3장 ‘교감’ : 낯선 감정, 낯익은 느낌
내일의 죽음이 오늘의 삶을 넘어서지 못함은 / 나는 개미에게서 감정을 거둬들이기로 했다 / 완벽한 사랑의 실체 / 생존을 위한 질문 / 삶의 무게가 삶의 이유다 / 우리끼리는 서로 말을 안해, 그냥 존재할 뿐이지 / 내 삶이 누군가에게 사랑이었다고 / 죽음 앞에 잠시 머뭇거릴 이유 / 만남, 헤어짐 그 끝없는 반복 속에서

4장 ‘신과 개와 고양이‘ : 인간에게 나는 신이 분명하다
사람을 사랑하는 일보다 어려운 일 / 신이 나에게 사랑을 구걸하는 밤 / 이기적인 사람이라 그래요 / 생각하게 만드는 고양이, 미역

5장 ‘가족’ : 신이 내린 가장 어려운 과제
내 안의 그놈 / 그녀는 늘 그 말을 삼킨다 / 그 일을 해야만 하는 누군가가 된다면 / 님아, 그 선을 건너지 마오 / 고등생명체일수록 사랑이 필요하다 / 짐이 되는 방법으로 마지막 사랑을 주다 / 가족이라는 불안에서 벗어날 것

6장 ‘길’ : 신의 그림자
초록빛 행성에는 무엇이 있겠는가? / 그림자에도 에너지가 있을까? / 경계 / 젊음 / 계획 / 확률 게임 / 자연과 자연스러움 / 직립보행을 배우다

7장 ‘본성’ : 악의 시대, 사랑을 말하다
보편적 생활 수준 / 가난한 사람이 부자로 사는 법 / 분명해 보이지만, 분명하지 않은 / 나의 계절은 단풍이 물든 거리에 있다 / 나는 신을 사랑하기로 했다

8장 ‘받아들임’ : 사랑이 있는 곳에 신이 있다
자유에 대한 환상 / 이야기 속 이야기 / 기적을 만든 친구들 / 인간의 본성에는 사랑이 있다 / 지금이 최상의 결과다 / 사랑은 인간을 신보다 위대하게 만든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