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능력보다 더 인정받는 일잘러의 DNA, 일센스


SMART
 

능력보다 더 인정받는 일잘러의 DNA, 일센스

김범준 | 코리아닷컴

출간일
2022-03-10
파일형태
ePub
용량
23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똑같은 스펙과 노력에도 인정받는 사람은 따로 있다!
일잘러와 일못러를 가르는 결정적 차이는 바로 일센스!
V회사에서 바로 써먹는 직장인 현실 꿀팁
V업무센스, 관계센스, 말센스, 글센스, 이미지센스까지!

“그 친구 참 센스 있어!”라는 말에는 여러 의미가 담긴다. 출근하면서 건네는 인사부터 평소의 말투, 보여지는 표정과 이미지, 업무 처리기술이나 메일에 쓴 표현, 보고의 소소한 태도까지 순간순간마다 그 사람을 빛나게 하는 것들이 있다. 무한 경쟁 사회에서 1% 다른 일에 대한 센스가 그 사람을 더 인정받게 만들기도 한다. 결국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 ‘회사에서 붙잡는 사람’으로 성장하는 발판은 경쟁 사회에 최적화된 일센스 DNA다.
선배로서 알려주고 싶지만 꼰대 같아서 말하지 못했던 것들, 후배로서 물어보고 싶지만 소소해서 질문하기 어려웠던 것들을 모두 짚어준다. 20년 넘게 회사생활을 해오고 있는 저자가 직접 경험하면서 터득한 노하우와 그동안 회사 사람들을 관찰하면서 파악한 일센스의 모든 것을 ‘업무’, ‘관계’, ‘말’, ‘글’, ‘이미지’ 등 5가지 분야로 나누어 소개한다.
노력한 것 이상의 성과를 내고, 능력 이상의 인정을 받는 럭키맨들이 부럽다면 이 책에 소개된 일잘러의 무기, 일센스를 장착해 보자.

저자소개


저자 : 김범준
직장인의 생존 및 성장을 위한 말투, 관계에 대한 콘텐츠로 직장인들 사이에 열풍을 불러일으킨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20년째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저자는 조직 내에서 일어나는 일을 유심히 살펴보면서 문제를 발견하고, 또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관찰자’로서의 일상을 즐긴다. 이 과정에서 직장인의 언어를 다룬 책 《모든 관계는 말투에서 시작된다》가 15만 부 이상 판매되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고려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고,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인력개발전문대학원에서 ‘코칭’과 ‘리더십’을 공부했으며, 경희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ESG’를 연구 중이다.
저자는 이 책 《능력보다 더 인정받는 일잘러의 DNA, 일센스》를 통해서 열심히 일하면서도 인정받지 못하는 직장인을 위한 현실 조언을 전한다. 그동안 직접 경험한 조직 생활과 다양한 직장인 사례를 통해 회사생활에서 간과되거나 놓치기 쉬운 일의 방식과 태도를 짚어주며, 일센스를 갖추는 법을 소개한다.
그 외 저서로는 《회사어로 말하라》 《팀장의 말투》 《80년생 김 팀장과 90년생 이 대리가 웃으며 일하는 법》 《말투의 편집》 《아이와의 관계는 아빠의 말투에서 시작됩니다》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는 글_‘먹고 살기 위해’가 아닌 ‘잘 살기 위해’ 필요한 일센스

Part 1. 첫 번째 일센스 : 업무 센스
밑바닥을 알면 두려울 게 없다
: 하찮은 일, 더러운 일, 사소한 일에 반응하는 방법이 달랐던 그는…
문제가 생겼을 때 문제에 빠지지 않는다
: 직장인의 ‘주적(主敵)’, 직장 상사와 편하게 지내고 싶다면…
잘나가는 그들이 성과에 목매는 이유
: 퍼포먼스의 부족… 이해의 대상은 될 수 있으나 용서의 그것은 될 수 없다
전체를 알지 못하면 길을 잃는다
: 화장실에서 남몰래 무엇인가를 촬영하던 그 친구가 찍은 것은…
피드백의 두 가지 키워드, ‘요청’ 그리고 ‘긍정’
: 업무 센스, 대화 센스, 인간미 레벨까지 높이는 피드백의 기술
팀플이 독고다이를 이긴다
: 정보 과잉의 시대에 혼자 뛰어보겠다고?
누군가에게는 사고가 되는 인사고과
: 조직 내 에이스는 다른 사람의 ‘○○○’이 되는 사람이다
‘질문’, 일의 맥락을 찾는 기술
: 맥락을 알면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다

Part 2. 두 번째 일센스 : 관계 센스
‘퇴사’, 나가는 자의 예의
: 나는 네가 지난여름… 아니 십 년 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직장인의 최고 필수템이 ‘관계 센스’인 이유
: 최근 만난 다섯 명의 평균이 바로 당신이다
거절을 말할 줄 아는 용기
: 월급의 임계치를 넘는 감정을 인내할 필요는 없다
Run from(회피) 아닌 Learn from(배움)을 선택
: 중요하지 않은 일을 대하는 당신의 태도에 회사는 더 큰 관심을 가진다
‘솔선수범’과 ‘오지랖’은 종이 한 장 차이
: 좋은 관계를 위해 ‘섣부른 악플’보다 조심스런 ‘무플’을 택하라
건강한 사내 정치의 기술
: 직장 내 권력관계… 모르면 모를수록 당신만 손해다
고래도 움직인다는 칭찬, 주기도 받기도 어려운 이유
: 그들이 적은 보수, 혹독한 추위에도 선뜻 남극 횡단에 도전한 이유
항상 챙겨야 할 첫째 목록 ‘눈치’
: 일이 꼬이고 인간관계가 꼬인다면 먼저 그것을 살피라

Part 3. 세 번째 일센스 : 말 센스
‘긍정’이 직장인의 능력인 이유
: 돈을 받고 일하는 것이라면 항상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자기 PR 시대의 무기, ‘말 센스’
: 전략적으로 잘 짜인 자기소개 하나쯤은 있어야 한다
큰 기회가 될 수 있는 스몰토크
: 두려움 없이 누군가에게 다가갈 수 있는 작은 기술
직장생활이 편해지는 설득의 기술
: 심리전에서 우위에 서려면 두괄식이어야 한다
최고의 보고 기술은 ‘삼단논법’
: 바쁜 그들이 좋아하는 것에 맞추면 상부상조
다르지 않음을 말하는 사람이 승리자
: 직장에서 해야 할 게임은 ‘오징어 게임’이 아니라 ‘유사성 찾기 게임’이다
쇼미더애티튜드(Show me the attitude)
: 출근 시간에 늦은 당신이 사무실에 도착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말은?
직장 커뮤니케이션에서의 포장술
: 상대방에게 나의 말이 들리게 하려면 두 가지를 기억하라
무장해제시키는 네 글자 “그렇군요!”
: 직장에서 버려야 할 생각 ‘나는 원래 그런 사람이야’
‘부정’을 현명하게 사용하는 법
: 어려움을 말하는 것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NASA처럼 ‘엘리베이터 스피치’
: 바쁘신 그분들은 내 말을 들어줄 시간이 없다

Part 4. 네 번째 일센스 : 글 센스
평범한 보고서를 빛나게 만드는 ‘필수템’
: 보고서를 들고 갈 때 반드시 지참해야 할 비장의 무기는 ‘○○’다
보고서에서도 ‘5W1H’의 힘
: 스스로에게 여섯 가지를 질문하면서 글을 쓴다
보고서는 읽는 사람을 위한 것
: 내가 모르는 영어 약자를 보고서에 썼을 때 생기는 일
잘나가는 사람은 대부분 긍정론자
: 안 되는 100가지가 아닌 되는 1가지를 써야 하는 이유
직장인의 필수템, ‘숫자인지 감수성’
: 숫자를 장악해야 상대방을 제압한다
베끼는 것도 최고의 전략
: 보고서의 달인으로 인정받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은 가까이 있다
디지털 커뮤니케이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