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캑터스
  • 캑터스
    사라 헤이우드 | 시월이일
콘텐츠 상세보기
용서하지 않을 권리


SMART
 

용서하지 않을 권리

김태경 | 웨일북(whalebooks)

출간일
2022-02-05
파일형태
ePub
용량
12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 ‘그것이 알고 싶다’, ‘책 읽어주는 나의 서재’ 화제의 인물
★★ 임상수사심리학자 김태경 교수의 첫 책!
★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 추천!

“용서를 강요하는 사회,
필요한 것은 회복할 시간이다”

“범죄의 잔혹함에만 주목하는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책!”
_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국내 최고 트라우마 상담가 김태경의
‘살아서 더 불행한 사람들’에 대한 가장 입체적인 기록
“용서로 모든 것이 끝나지는 않는다”

《용서하지 않을 권리》는 국내 최고 트라우마 상담가이자 임상수사심리학자인 김태경 교수의 첫 책으로, 잔혹한 범죄에만 주목하는 사회에서 사람으로 시선을 옮기기 위한 시도를 담았다. 모두가 사건에 주목하고 있을 때, 피해자들의 아픔과 상처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한 김태경 교수가 마주한 치열한 고민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십수 년간 피해자와 유족을 보며 상담가로서, 주변인으로서 어떻게 해야 그들이 일상으로 온전히 돌아갈 수 있을지 수없이 고찰했다. 그 결과 피해자를 바라보는 적정한 시선과 태도는 섣불리 위로하지 않는 데서 시작한다고 말한다. 무엇보다 피해자의 ‘용서하지 않을 권리’를 존중하는 데 있다. 사회는 위로를 가장해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라며 피해자에게 범인을 용서할 것은 강요한다. 또한 가해자에게는 ‘묵비권’을 주면서, 피해자에게는 범죄를 당한 이유를 찾으며 사생활까지 낱낱이 말하기를 바란다. 오보로 유족을 두 번 울리고도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누구나 쉽게 범죄에 노출되고 피해자가 될 수 있음에도 우리는 가해자 관점으로 범죄를 보고, 그 잔혹성에만 주목한다. 이런 시각은 피해자를 궁지로 몰 뿐만 아니라 삶을 영위할 수 없게 만든다.

김태경 교수는 이 책을 통해 사람들이 있는 그대로 피해자를 이해해 주기 바란다. 사건의 단면만을 보고 판단한다면 피해자를 결코 온전히 헤아릴 수 없기에, 그들을 함부로 재단해서는 안 된다. 이 책의 유일한 목적이 하나 있다면, “피해자의 사건 후 경험에 대한 이웃의 이해 폭을 넓히는 것, 나아가 피해 회복을 위해 이웃인 우리가 해야 할 지침을 제안하는 것”에 있다. 이제 우리가 바라봐야 할 곳은 사건이 아닌, 사건 너머의 ‘사람’이어야 한다.

저자소개


저자 : 김태경
저자 : 김태경
우석대 상담심리학과 교수, 서울동부스마일센터(강력범죄피해자전문심리지원기관) 센터장으로 재직 중이다. 범죄 피해자들이 후유증을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는 고된 과정을 돕기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대법원 전문심리위원, 검찰청 과학수사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면서 형사사법기관의 의뢰를 받아 가해자와 피해자의 심리분석이나 진술 신빙성 관련 자문을 제공하는 임상심리학자이자 피해자학자, 그리고 범죄심리학자다.
‘그것이 알고 싶다’, ‘책 읽어주는 나의 서재’, ‘차이나는 클라스’, ‘PD수첩’, ‘궁금한 이야기 Y’ 등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 사회의 현상을 냉철하게 분석해 범죄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해소하고 인식을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잔혹한 범죄에만 지나치게 초점 맞추던 방식에서 벗어나, 지독히도 운이 나빠 범죄 피해를 당한 사람들이 삶을 재건하도록 사회와 이웃이 함께 돕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목차

들어가며
Chapter 1 범죄의 그늘에 가려 잊힌 사람들의 이야기

오늘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다면
강도와 폭행치상, 그 끔찍함에 대하여
영혼에 새기는 낙인, 성적 폭력
불이 낳은 꺼지지 않는 공포
나가며

Chapter 2 타인의 아픔에 공감한다는 착각

권선징악이라는 덫
깨진 유리잔 이론
피해자다움에 대한 집착
진범의 공범
당신이라면 피할 수 있었을까?
척 보면 안다는 착각
합의, 자본주의의 두 얼굴
말문이 막힌 사람들의 이야기
이에는 이, 눈에는 눈
나가며

Chapter 3 작은 배려와 존중의 큰 힘

고단한 수사 과정을 견디게 해주는 작은 배려
재판 중에 지각된 공정성의 힘
재판이 끝나야 비로소 시작되는 것들
나가며

Chapter 4 용서로 모든 것이 끝나지 않는다

피해 당사자가 된다는 것
안전감을 잃고 흔들리는 이웃
공감의 대가, 실무자의 대리 충격
사회의 품격과 범죄
나가며

Chapter 5 그래도 살 만한 세상이라는 믿음

삶의 주인이라는 감각
회복을 촉진하는 것들
회복을 방해하는 것들
돌봐주는 단 한 사람의 힘
나가며

Chapter 6 상처 품은 아이를 이해한다는 것

올 수 없는 사람을 기다리며 커가는 마음
엄마를 벌주지 마세요
돌봄과 아동 성폭력의 간극
학교라는 이름의 감옥
따라가지 않을 거라는 착각
나가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