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꽃잎 한 장처럼


SMART
 

꽃잎 한 장처럼

이해인 | 샘터(샘터사)

출간일
2022-02-23
파일형태
ePub
용량
5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살아갈수록 나에겐 사람들이
어여쁘게 사랑으로 걸어오네”

불안과 우울의 시대를 살아가는 당신을 위해
이해인 수녀가 띄우는 위로의 시 편지
신작 시 30여 편 수록!

첫 서원을 한 지 54년, 희수라고 칭하는 만 77세를 맞은 이해인 수녀가 불안과 우울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위해 위로의 시 편지를 건넨다. 그동안 우리는 어렵고 힘들 때마다 이해인 수녀의 글을 읽으며 살아갈 힘을 얻어왔다. 그 어느 때보다 진실한 위로와 축복이 필요한 지금, 지속되는 거리 두기로 옆 사람의 온기가 그리운 지금 이 순간, 이해인 수녀는 봄을 알리는 꽃과 같은 한 권의 책을 우리에게 선물한다. 연둣빛 바람 부는 봄날의 꽃처럼 아름다고 향기로운 시와 글들은 봄이 와도 여전히 얼어붙어 있는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준다.

이 책에 실린 시와 글들은 2019년 1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쓰인 것이다.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급변한 우리 삶의 모습들, 하지만 그 속에서도 교훈을 얻고 희망을 찾고자 한 이해인 수녀의 마음이 글 안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1부에는 더러 지면에 발표했으나 안 한 것이 더 많은 최근의 시들을 담았고, 2부에는 일간지에 연재되었던 시 편지를, 3부에는 이런저런 기념 시와 글들을 담았다. 그리고 4부에는 지난 1년간 일상생활을 메모해 둔 일기 노트의 일부를 실었다.

해방둥이 동갑내기 나태주 시인은 추천사에서 “아, 우리는 그동안 얼마나 오래, 얼마나 많은 순간순간을 견딜 수 없는 일들까지도 이해인 수녀 시인님의 글을 읽으면서 견디고, 참고, 기다리고, 그리워하고, 또 가슴 설레는 사랑으로 살았는지요! 당신의 기도로 우리가 하루하루 순간순간 많은 위로와 축복과 치유의 기회를 얻었음을 감사히 생각합니다”라고 썼다. 사랑으로 가득한 이 책 《꽃잎 한 장처럼》은 우리에게 봄꽃을 기다리는 그런 희망을 불러일으켜 줄 것이다.

저자소개


저자 : 이해인
저자 : 이해인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수녀. 1945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삼 일 만에 받은 세례명이 ‘벨라뎃다’, 스무 살 수녀원에 입회해 첫 서원 때 받은 수도명이 ‘클라우디아’이다. ‘넓고 어진 바다 마음으로 살고 싶다’는 뜻을 담은 이름처럼, 부산에 있는 바닷가 수녀원의 ‘해인글방’에서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수십 년간 폭넓은 독자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그의 시는 교과서에도 여러 편 수록되어 있고 전국의 산과 공원에 수많은 시비로도 새겨져 있다.
필리핀 세인트루이스 대학교 영문학과, 서강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를 졸업했으며, 제9회 〈새싹문학상〉, 제2회 〈여성동아대상〉, 제6회 〈부산여성문학상〉, 제5회 〈천상병 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를 출간한 이래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작은 위로》, 《희망은 깨어 있네》 등의 시집과 《두레박》, 《꽃삽》,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고운 마음 꽃이 되고 고운 말은 빛이 되고》, 《기다리는 행복》 등의 산문집을 펴냈다.

그림 : 오리여인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쓴다. 지은 책으로는 《나에게 시간을 주기로 했다》, 《더 포스터 북 by 오리여인》, 《우리말 꽃이 피었습니다》, 《마음이 보이면》이 있다. (인스타그램 theladyduck)



그림 : 오리여인

목차

추천의 글
시인의 말

꽃잎 하나. 햇빛 향기

거울 앞에서
고백
시간의 새 얼굴
비 오는 날의 연가
햇빛 향기
꿈에 본 집
행복 일기
병상 일기
꽃잎 한 장처럼
한 편의 시처럼
아픔이 준 선물
추억 일기
어머니의 주민등록증
코로나19의 선물
어느 날의 일기 1
이기적인 기도
수도원 일기 1
수도원 일기 2
고맙다는 말
편지
어떤 일기
눈을 감는 일
어느 날의 일기 2
휴가 단상
태풍이 지나고
어느 거미에게 쓰는 편지
11월의 러브레터
새해의 기도
지도에는 금이 가도
마음 나누기 친구 더하기

꽃잎 둘. 시로 여는 편지

3월의 바람 속에
3월의 바람
나무의 사랑법
어느 날의 단상 1
어느 날의 단상 2
왜 그럴까, 우리는
다산의 말
아름다운 모습
어떤 행복
어떤 결심 하나
평화로 가는 길은
7월은 치자꽃 향기 속에
비 온 뒤 어느 날
어떤 죽은 이의 말
사랑의 의무
오늘의 행복
침묵
빈 병을 사랑하며
뒷모습 보기
상처의 교훈
송년 엽서
12월은
용서의 꽃
매일 우리가 하는 말은
길 위에서
내가 나에게 1
내가 나에게 2
작은 소망

꽃잎 셋. 그리움의 향기

8월의 기도
슬픈 기도
그리움도 들풀처럼 자라서
헤르만 헤세를 기억하면서
기도 편지
사랑의 인사
해미에게
이별의 눈물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
나다운 나로 돌아가는 여행
우리도 옷핀처럼 친구야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께
끝없는 사랑의 길 위에서
가만히
즐거운 궁리가 많아서 행복한 삶

꽃잎 넷. 생활 속 작은 메모

시 찾아보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