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지리의 힘 2


SMART
 

지리의 힘 2

팀 마샬 | 사이

출간일
2022-04-10
파일형태
ePub
용량
35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7년 만에 나온 〈지리의 힘〉 제2탄
21세기에도 계속되는 지정학적 갈등, 세상은 변했지만 지리는 변하지 않았다

“신이시여, 어찌하여 우크라이나에 산맥을 펼쳐두지 않으셨나이까?”
전 세계 30개국에서 출간되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지리의 힘〉을 펴낸 저자는 그 책의 첫 페이지를 이렇게 우크라이나 이야기로 시작했었다. 전 세계에서 15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지리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을 폭발시킨 전작에서 저자는 〈지리라는 렌즈〉를 통해 세계의 흐름과 정치, 경제, 국제정세, 빈부격차 등을 살펴보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현시대를 〈지리 전쟁의 시대〉라고 명명한 저자는 7년 만에 후속편을 출간하면서 그동안 세상은 정신없이 돌아가면서 엄청난 속도로 변화하고 있지만 정작 지리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고 말한다. 아직도 미국이 두 개의 대양에 동시에 만만치 않은 해군력을 파견할 수 있는 유일한 나라이고, 히말라야 산맥은 여전히 인도와 중국을 가르고 있고, 러시아 또한 서쪽으로 가는 평지에서 큰 힘을 못 쓰고 있다. 그런데 지정학적 분쟁은 아직도 끝나질 않고 오히려 새로운 갈등마저 끊임없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제는 지정학적 공룡들뿐만 아니라 새롭게 등장한 열강들은 물론 작은 나라들조차 힘의 밀고 당기기를 반복하면서 자신들만의 지정학적 역할을 꾀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책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소련을 중심으로 한 양극 체제가 무너지면서 다극화 체제로 전환된 세계에서 광범위한 파급력을 몰고 올 오스트레일리아,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영국, 그리스, 터키, 사헬, 에티오피아, 스페인, 우주까지, 즉 지구 아래 저 밑에서부터 시작해 우리 머리 위 저 높은 곳 우주까지 10개 지역을 다루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팀 마샬
저자 : 팀 마샬
Tim Marshall
전 세계 30여개 국가에서 출간되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지리의 힘(Prisoners of Geography)』을 펴낸 저자는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 특파원과 외교부 출입 기자, BBC 기자로 일하면서 30년 이상 국제 문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해 왔다. 특히 발칸 전쟁과 코소보 내전,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이라크 전쟁, 아랍의 봄 등 전 세계 분쟁과 갈등 지역에 직접 뛰어들어가 생생한 현장의 상황을 보도한 저자는 전작에서 지리라는 렌즈를 통해 국제 정치와 경제, 전쟁, 빈부 격차 등을 조명하면서 〈현대 세계에 대한 또 다른 뛰어난 안내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 후속편인 이 책에서는 저 멀리 남쪽 끝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시작해 우리 머리 위 저 높은 곳 우주까지, 전작에서 다루지 못한 지정학적 긴장 상태에 있는 10개 지역을 살펴보고 있다.

역자 : 김미선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체 게바라 평전』, 『아랍인의 눈으로 본 십자군 전쟁』, 『아이들이 너무 빨리 죽어요』, 『종이괴물』, 『독일의 역습』, 『식물의 말들』, 『공간과 장소』, 『지리의 힘』 등이 있다.



역자 : 김미선

목차

서문: 이념은 스쳐 지나가도 지리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

1장: 오스트레일리아, 지리적 위치와 면적이 강점이자 약점이 된다
세계에서 6번째로 큰 나라, 그러나 사람이 살 수 있는 곳은 3분의 1도 안 되는
미지의 남쪽 땅을 노린 낯선 이방인들, 그리고 그들에게 자신들의 땅을 빼앗기는 사람들
유색 인종은 거부하는 백호주의 정책
다문화 국가 현대 오스트레일리아의 탄생
풍부한 천연자원, 하지만 부족한 물과 기후변화
해상 봉쇄에 속수무책이 되는 나라
가장 중요한 동맹국은 영국, 미국, 아니면 중국?
중국과의 관계, 관리 자체가 쉽지만은 않은
어쨌거나 힘겨운 줄타기를 해야 하는

2장: 이란, 전 세계와 기싸움을 벌이며 신의 과업을 수행 중이다
적이 침공하기도 힘들지만 국민을 통합시키기도 어려운 지형
양날의 검, 호르무즈 해협
페르시아 제국에서 시아파 이슬람 국가가 되기까지
외부 세력에게는 먹잇감이 되고, 내부에서는 쿠데타와 시위가 만연하고
1979년, 호메이니 그리고 이란 혁명
8년에 걸친 이란-이라크와의 전쟁
종교를 빙자한 억압과 그에 분노한 시민들
수니파 국가들에 둘러싸인 시아파 국가
미국과의 정략결혼은 계속 이어질까?
자국의 혁명가들을 비웃는 국민들
왕관에서 터번으로, 터번에서 부츠로
신의 과업을 수행하고 있는 나라

3장: 사우디아라비아, 한 가문의 성이 나라 이름이 되다
8개 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모래의 나라
두 세력의 연합, 한쪽은 정치를 다른 한쪽은 종교를
무력으로 탄생한 나라
석유, 돈 그리고 미국
이슬람 극단주의자들, 현대화를 저지시키다
알카에다, 사우디 왕국과 결전을 불사하다
중동의 패권을 위한 31세 젊은 왕세자의 행보
폭정과 개혁을 동시에
석유에서 벗어나려는 도박
미국, 중국, 이스라엘과의 관계
석유시대의 종말, 이 나라의 운명은?

4장: 영국, 지리에서 파생된 분리의 정서가 남아 있다
지리적 분리가 만든 발전의 차이
침략자들의 싸움터가 하나의 왕국으로 통합되기까지
스코틀랜드와 잉글랜드 양측을 위한 윈윈 전략
해상권을 장악하며 절정으로 치닫는 제국
힘의 균형추가 이동하기 시작했다
한쪽 발은 미국에, 한쪽 발은 EU에(그러나 깊지는 않게)
브렉시트 이후 혼성 전략이 필요해지다
그래도 친구는 있다
최고의 강국은 아니어도 차상위 강국으로
스코틀랜드가 절교를 선언한다면?

5장: 그리스, 그 위치 때문에 고대부터 현재까지 열강들의 게임의 대상이 되다
신이 바위와 돌을 흩뿌려 만든 나라
서구 문명의 탄생지, 페르시아와 로마에 점령되다
유럽 안에서도 뒤처지고, 소외되고, 밀려나다
발칸 전쟁, 세계대전 그리고 외부 세력의 점령
내전, 또 내전
난민, 또 다른 갈등과 분쟁의 시작
6천 개의 섬과 바다를 위한 엄청난 국방비
사이프러스를 두고 벌이는 위험한 게임
“터키보다는 우리가 더 믿을 만한 파트너다!”

6장: 터키, 목 좋은 곳에 자리 잡았지만 친구는 별로 없다
멀리 몽골에서 와 오스만 제국을 세우기까지
최전성기를 보내고 유럽의 병자로 몰락하다
터키공화국의 탄생, 그러나 영 마음이 편치 않은
오스만 제국의 부활을 꿈꾸지만 친구는 없는
이웃 나라들과 끊임없이 충돌하다
“마비 바탄, 우리는 푸른 바다를 지배할 나라다!”
이웃 나라와는 물 전쟁, 국내에서는 쿠르드족과의 전쟁
민주주의로 가려다 방향을 바꾸다
살벌한 동네 한복판에서 살아가기

7장: 사헬, 테러와 폭력의 악순환에 시달리는 갈등의 한복판에 있다
사막, 낙타, 교역로 그리고 이슬람
산과 강을 따라 국경을 나눴지만 그 산과 강이 어디에 있는지를 모른다
국제 테러 단체의 지원을 받는 반군 세력
코로나 팬데믹에도 내전은 계속된다
강대국의 눈치와 부족 갈등 사이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의 가장 가난한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저항 운동
기후변화, 사막화, 폭력의 악순환
풍부한 천연자원, 테러리스트들의 돈줄
중국, 사헬에 견고한 대국을 건설하다
발을 빼고 싶은 미국, 발을 넣을 기회만 기다리는 중국과 러시아

8장: 에티오피아, 그래도 지리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